Home > 자연염색이야기 > 자연염색종류  
 
식물성 염료는 단색성 염료와 다색성 염료로 나뉜다. 단색성 염료는 한 종류의 염료로 한 가지 색상을 내는 것을 지칭하며, 다색성 염료는 한 가지 염료라도 다양한 매염제(색상의 발색을 도와주는 주제)을 사용함에 따라 여러 가지 다른 색으로 염색이 가능한 염료를 말한다. 그중 단색성 염료는 직접 염료, 건염 염료, 염기성 염료, 화염계 염료 등으로 나뉠 수 있다.
 
직접성 염료는 염료에서 가용성 색소를 추출하여 그 염색에서 섬유를 담가, 염색하는 것으로 치자, 황백, 사프란, 울금 등이 여기에 속하며, 일반적으로 염료식물의 해당부위를 잘게 부수어 물에 달여서 염료를 추출해 염색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건염염료는 대부분 인돌유도체라는 물질을 주성분으로 가진 염료로 대부분의 남(藍 : 쪽)이 여기에 해당한다.
주로 불용성인 색소를 알칼리로 환원, 추출한 후 염색 하고, 공기 중에서 건조시켜 산화시키는 방법을 사용한다.
염기성 염료에 속하는 것은 황벽, 황련 등의 염료이며 다른 염료와 혼합시 침전을 일으키는 경우가 많으며
동물성 섬유에는 쉽게 염색이 되나 식물성 섬유에는 탄닌산 매염 등의 처리를 해야만 제대로 된 염색이 가능하다.
홍화, 봉선화, 압척초, 딸기 등의 주로 꽃을 사용하는 염료이며 주로 매염제를 사용하여 염색이다.
식물염료의 대부분이 이에 해당하며, 꼭두서니, 치자, 밤, 지초, 도토리, 억새, 계장초, 괴화, 복목, 양파, 양매, 노목, 상수리나무, 석류, 매실나무, 떡철죽, 감, 홍로, 호도, 소방목, 동백, 솔나무, 쑥, 차, 강황 등이 이에 속한다.
동물계가 주원료인 염료로 연지충이라고 부르는 코치닐, 보라조개나 소라, 고동, 군소, 오배자, 오징어, 합환목충 등이 있으며 대부분 매염을 해야 하는 매염염료이다.
 
광물성 안료의 경우 그냥 사용하면 쉽게 벗겨지므로 찹쌀미음이나 아교, 동물 기름 등의 전착제(안료가 잘 부착되도록 하는 물질)을 사용하며, 현대에 와서는 주로 콩즙을 사용한다. 광물성 안료에는 황토를 비롯하여, 벵가라, 연단, 주사, 군청, 감청 등이 있다.